어제 삼정, 안진 두 회계법인이 제일모직의 가치를 부풀리기위해 유령사업이 3조의 가치가 있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검찰수사 내용이 보도되었습니다.

저는 2018년 8월에 이 두 회계법인이 삼바 가치뻥튀기를 위해 증권사 리포트를 더하고 나눈 황당한 가치평가를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회계법인들을 관리, 감독해야 할 금융위의 김용범 부워원장은 이런 행위를 국회에서 옹호하기 까지하고, 11월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제차 확인했을 때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삼바 분식회계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는 지금 삼정, 안진 두 회계법인은 엉터리 가치평가 보고서로 인해 사실상 사기행위의 공범이 돼었습니다. 금융당국은 더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이런 행위의 배후가 누구인지 밝혀야 하며 금융당국은 회계법인의 부정을 방조한 책임자를 공개하고 처벌해야 합니다!

 

 

 

Posted by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Parkyong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익선

    삼성바이오 5개 상장주관사는 삼바의 주가 제고를 위해
    경쟁사에 조직적 공매도로 시장교란행위를 자행했을듯
    합니다.

    2019.05.27 20:5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