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정무위 종합감사에서  삼성증권의

계열사 임원에 대한 수상한

거액 불법 대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계열사 임원에게

무려 100억 원이 넘는 대출을 해줬는데

의원실에 자체 보고한 결과가 이 정도면

이 내용은 빙산의 일각일 수도 있다 생각됩니다.

 

내용을 보면 더 놀라운데요.

바이오에피스 다섯 명의 임원중 세 명의 임원이

60여 억 원을 비슷한 시기에 대출을 받았습니다.

이런 상황을 삼성증권이 몰랐다는 건 말이 안 됩니다.

이 내용이 임원 개인의 일탈인지 아니면

삼성그룹 차원에서 벌어진 모종의 조직적 기획인지

철저히 밝혀내야 합니다.

 

검찰 수사로 드러난 삼성증권의

삼성물산 합병과정 위법 행위와 함께

이번 수상한 불법 대출 문제까지

자본시장의 질서를 바로잡고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기대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정무위 #국정감사

#금융감독원 #금융위원회 #삼성증권 #불법대출

Posted by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Parkyong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심

    진심을 다해 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10.23 23: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