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총선에서 승리하기 전까지 20년 동안

제 삶에서 중요한 선택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성대 총학생회장을 하다 감옥 가고

군대를 다녀오고 졸업이 다가올 때

저 역시 진로에 대한 고민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가시밭길이 뻔한 운동의 길을 계속 갈 것인지

아니면 취업 원서를 내고 합격했던

나를 알아봐 주는 회사로 갈 것인지

밤늦은 시간에 을지로 지하도를 한참 걸으며

고민하다 덜컥 이 길을 가자고 했던 그 결정이

오늘 저를 만든 분수령이 됐던 것 같습니다.

 

2000년에 꿈꿔왔던 진보정당을 만들고

10년 후 진보는 외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해서

국민의 삶을 바꾸는 것이어야 한다는 고민 속에

민주·진보  통합의 길을 가기로 결정하고

혁신과 통합에 참여해서 민주통합당 창당을 함께 했고

10년이 흐른 지금 새로운 도전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상식과 통합이 민주당의 전통이고

포용성과 확장성이 민주당 리더들의 자세였습니다.

우리 정치를 바꾸고 국민의 삶을 바꾸기 위해

저도 그 길을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나의삶과정치 #진보정당

#민주진보통합 #혁신과통합 #민주통합당

Posted by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Parkyong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