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이인제 나간다고 나도 나가겠다고 하셨을까...
예나 지금이나 신문 기사 제목하고는. ㅎ
이 때가 96년이었을까, 97년이었을까?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창대하리라는 성경의 말씀은 노무현 대통령의 첫 대선 도전 선언에 딱 맞는 말씀이자,
많은 정치인들에게 용기를 주는 말씀인 듯 하다.

Posted by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Parkyong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사다난 했던 2020년도 어느덧 3개월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명절을 앞두고 한 분 한 분 만나뵙고 인사를 드리고 싶지만
그러지 못해 아쉬운 마음을 담아 SNS에서 인사를 드립니다.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서로를 배려하고 조금씩 양보하면
코로나19 반드시 이겨낼 수 있습니다.
오늘만큼은 힘든 일 잠시 내려놓고, 풍성하게 차오른 보름달처럼 넉넉한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Parkyong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